본문 바로가기

Special Story./▷ 다녀왔음

늦은 봄, 오사카 다녀왔습니다

 

오랜만에 다녀왔음 포스팅.

 

 

카메라도 새로 샀고,

 

스튜디오도 새로 샀건만,

 

포스팅 아귀찮 할 시간이 잘 안나네요.

 

거실 티비가 내차지(..응?)다 보니, 예전처럼 방에 쿡 틀어박혀 았는 시간의 거의 없어지고

 

티비랑, 아니면 레고랑...;; 보내는 시간이 많아졌습니다.

 

 

 

게다가 스위치도, 플스도..

 

세상엔 재밌는게 참 많군요.

 

 

 

건프라도 하고 싶은데..

 

 

 

 

 

아.. 오사카 여행기입니다.

 

주말에 비행기표랑 숙소 구하고 3일만에 다녀왔습니다.

 

 

 

요즘은 처음 가는 곳이라도

 

블로그 포스팅도 잘 해주시고,

 

구글맵도 짱짱맨이고

 

갑작스레 떠나는 여행이 부담스럽지는 않습니다. 예전엔 그냥 막 프린트 하고 막 메모하고 막..

 

 

 

 

암튼 그렇게 해서 떠난 여행 발사진 촤라락

 

 

 

김해공항은 별거 없고, 아니 군사공항이라 촬영 금지, 여기는 간사이 공항입니다.

ANA 항공 파란색이 좋네요.

그나저나 제주항공은 천대받는지 발권하는곳도 구석이고 비행기도 버스타고 가고 쳇

 

 

이쪽으로 가서 920엔 짜리 고속열차를 탑니다.

 

 

종점이라 앉았습니다.

저쪽 보라색 기차는 비쌉니다.

난바(남바)역까지 빨리 갈 수 있는는 고속열차인데, 10분정도 빠르다고 합니다.

그러면 920엔 짜리가 낫습니다.

 

 

난카이 난바역입니다.

어떤 포스팅에서  난바역이랑 난카이 난바역이랑 헷갈리지 말라고 신신당부를 하던데

난바역이랑 난카이 난바역이랑 거의 붙어있습니다.

게다가 920엔 고속열차는 난바역이 종점입니다.

다시 공항으로 갈때도 난바역에서 타게 됩니다.

 

 

숙소에 짐을 맡기고 나왔습니다. 오사카성으로 출발.

난바역에서 빨간색 전철을 타고 출발. 난바라고 하던데, 영문으로는 Namba라고 적혀 있습니다.

참, 숙소는 '일쿠오레 난바' 호텔에 묵었습니다.

 

 

여러가지 경로가 있는데 - 구글맵 만세 - 근처 전철역에서 내리면 오사카성 쪽으로 안내가 잘되어 있습니다.

오래된 도시라 그런지 뭔가 복소스럽습니다.

 

 

한적해 보이지만 꽤 많은 사람들이 오사카성을 향해 걸어가고 있습니다.

관광객도 많고, 현지인도 많습니다.

오사카 자체에 서양 사람들이 제법 많다는게 신기했습니다.

 

 

저쪽에 오사카성이 보입니다.

다행이 씨가 무척 좋네요.

 

 

오사카성 주변으로 배를 타고 관람 할 수도 있나봅니다.

 

 

오사카성입니다.

58mm만 가지고 갔더니 한번에 안찍히네요.

 

 

입장료를 내고 올라갈 수 있습니다.

다른 블로그 보면 호기 부려서 계단으로 올라가지 말고, 줄서더라도 꼭 엘레베이터 타라고 합니다.

날씨가 시원하지 않아서 말 잘듣고 엘레베이터 탔습니다.

아.. 그리고 여기서 주유패스 잃어버렸습니다...................................... ㅠ

 

 

다시 나와서 아이폰으로 가득 담아 찍어봤습니다.

 

 

물에 비친 오사카성을 찍으려다 실패합니다. 아이폰입니다.

 

 

들어갔던 쪽이랑 반대로 나오니 한참 짓고 있는 스타벅스가 보입니다.

세계정복 할 기세.

 

 

오사카성을 나와서 햅파이브 관람차를 타러갑니다.

그전에 점심먹어야지요.아침에 라운지에서 그득하게 먹었더니 점심이 늦어졌습니다. 

우메다역 근처 한큐 백화점 동양정입니다.

한국사람 많습니다. ㅎ

 

 

에피타이저로 소스가 올려진 토마토가 나옵니다.

이거 맛납니다. 오..

따로 주문해야 하는데 딱 런치메뉴 시간이라 같이 나왔습니다.

 

 

오사카 함박스테이크 하면 자주 볼 수 있는 비주얼.

포일로 덮여져 있고 칼로 갈라내면..

 

 

함박스테이크가 나옵니다.

위에 깍뚝썰기로 고기조각이 딱 하나 올려져 있는데

스테이크 식감을 기대했는데, 푸우우우욱 익혀진 장조림 식감입니-다. 좀 별로.

아, 함박스테이크 자체는 맛있었습니다.

 

 

 

숙소근처에는 요도바시 카메라가 없어서

보이는 김에 들러봅니다. 관람차 타기에도 조금 이른시간인것 같기도 하고.

 

 

스위치 라보 발매 광고가 있네요.

 

 

금요일 발매한다고 합니다.

지금은 (5월 1일) 우리나라에도 발매를 했는데, 우려한 대로 골판지박스 내구성이 좀 아쉽다고 합니다.

 

 

다시 구글맵을 켜고 빨간색 관람차가 보이는 햅파이브 쪽으로 갑니다.

햅파이브는 밀리오레나 두타같은 복합쇼핑몰 같더군요.

만남의 장소인지 입구에는 젊은친구들이 어어어어어엄청 많습니다.

 

 

관람차 타러 고고

 

 

고고

아이폰이랑 DSLR이랑 사이즈 줄여 놓으니 모르겠네요 쳇.

 

 

걍 함 찍어봤습니다.

 

 

6시가 넘었는데 아직 환합니다.

 

 

유리창이 지저분해서,

아니 지저분한게 아니라 흠집이 많아서 맑게 보이진 않더라구요.

 

 

관람차 내부에 설명이 있는데

뭐 현지인이 아니다 보니 감흥은 없,,

 

 

제일 꼭대기 올라왔을때

 

 

일본에서 한국 중국 관광객 쓸어담고 있는 돈키호테가 보입니다.

 

 

내려서 인증샷 하나씩 찍어줬습니다.

오사카는 처음이다 보니 첫날부터 소녀시대 스케줄 소화 합니다.

우메다 공중정원으로 갑니다.

 

 

햅파이브에서 우메다 공중정원까지 1km 남짓.

걸어서 10분 정도면 됩니다.

가는길에 하늘이 예뻐서 찍었습니다. 아이폰짱.

 

 

이 시간즈음엔 거의 대부분이 공중정원쪽으로 갑니다. 따라 가봅니다.

빌딩사이에 달이 선명합니다.

 

 

엘레베이터를 타려고 기다리는 중입니다.

33층까지 올라갑니다.

티켓은 올라가서 샀던걸로 기억됩니다...;;;;;;

 

 

티켓을 궈매하면 전망대까지 구경 할 수 있습니다.

 

 

바람도 많이 불고 사람도 많아서 사진은 대충대충.

주의할점! 전망대에는 전체적으로 하얀색을 형광빛이 나게 하는 파란색 조명이 있습니다.

하얀색 속옷을 입고 가면 속옷이 하얀색으로 빛납니다. -_-

가끔 화장을 하얗게 했거나, 썬블럭을 하얗게 바르셨다면 형광색으로 빛나는 얼굴이 됩니다.

주의 하시길..... 

 

 

전망전망

 

 

달이 신기하게 찍혔습니다.

다시 숙소 난바쪽으로 갑니다.

 

 

짐을 풀고, 편한옷으로 갈아입고

베틀트립에서 조세호가 못찾아서 실패했던 옆집-_-으로 갑니다.

여기가 더 강추하거든요.

이렇게 간단?한 주방장 마음대로^^; 메뉴가 있고,

 

 

단품도 있고, 맥주도 있고 합니다.

매우 조그만 가게이기도 하고, 유명한곳이라 좀 기다려야 합니다.

저희는 저녁시간이 훨씬 지난 늦은시간에 갔었는데 딱 한자리 남아있었습니다.

들어와서 앉고나니 줄이 주욱 생기더군요.

바 좌석이 여섯일곱개, 2인 탁자가 두개? 세개? 정도 밖에 없는 아주 협소한 가게입니다.

 

 

맥주가 먼저 나왔습니다.

우리나라 블로그에 유명하다 보니, 한국사람도 많습니다.

한국어 메뉴판은 따로 마련돼 있진 않지만

예전 (대략 10년전-_-) 이랑 다르게 일본사람들 영어 잘합니다.

 

 

단간방 주방같은 한쪽.

조리도구랑 간장이랑 맥주가 있습니다.

술취한 ㅠ 한국 여자분들이 오이시 오이시를 연발하는데

주인아저씩가 기분좋에 아리가또 아리가또 하면서

서로 정겹게 반말이 오갑니다. ㅋㅋㅋ 

 

 

간장 종지랑 와사비가 따로 없고, 붓으로 간장을 적셔;; 먹는 그런 시스템.

 

 

냉장고도 동네 조그만 구멍가게 같습니다.

초밥 전체 사진이랑 다 어디갔는지 모르겠네요. ㅠ 편집할때 있었는데 ㅠㅠ

이 집에서 저녁으로 7만원 넘게 썼다는 블로그를 봤는데

저희가 그랬습니다

오마카세 2종을, 두번 주문했습니다. 정말정말 맛있었거든요.

 

 

 

 

만족스런 저녁식사를 하고

 

숙소로 돌아갑니다.

 

 

많이 걸은것 같아서 효과없는-_- 휴족시간을 사서 붙이고 잤습니다.

 

여전히 휴족시간은 효과없더군요. (응?)